제 목 헤럴드 경제 (2009년09월29일자) (화) 중국에 부는 의료 한류(韓流) 거세다
글쓴이 관리자     첨부파일
등록일 09/09/29 14:37   조회수 11740

중국에서 의료 한류(韓流)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비용 대비 높은 수준의 의료기술을 갖춘 국내 병원들이 속속 중국 진출을 시도하면서 고급 의료서비스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

중국 진출 1세대 병원인 SK애강병원, 상해루이리성형병원, 함소아중의원 등이 서서히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최근에는 성형ㆍ미용 분야 외에 임플란트 전문병원인 석플란트 치과병원, 비만전문 365mc 비만클리닉, 척추 전문병원인 우리들 병원, 비뇨기과 메디포맨 남성병원 등 전문병원들이 속속 중국에 진출하고 있다.

중국 내 고급 의료서비스 수요는 주로 중국 주재 외국인들과 고소득층으로부터 나온다. 100만 달러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중국인 숫자는 2004년 24만명에서 2007년 34만명으로 급속히 증가했으며, 중국의 의료비지출도 2000년 이후 연평균 12.9%씩 증가해 2005년 의료보건비 지출총액은 1인당 GDP의 4.7%인 8660억 위안으로 상승 추세다. 특히 북경이나 상해 등의 도시가계의 경우 소비지출에서 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9% 수준에 이른다.

또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상하이 거주 외국인 수가 약 100만명에 이르는 것을 감안할 때 이 지역 고급 의료시장의 잠재 수요규모는 연간 30~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현지의 의료서비스 공급 비중은 5%에 불과할 정도로 고급 의료시장 공급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춘 국내의 암 치료, 장기이식, 미용ㆍ성형ㆍ피부, 치과 분야는 현지의 고급 의료서비스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으리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연달국제관광실버타운 이미지

특히 최근에는 국내의 높은 의료기술과 현지 자본이 결합된 형태의 합자 병원이 세워져 주목을 받고 있다. 2010년 1월 1일 세계 최대규모의 의료단지인 ‘연달국제관광실버타운’에 개원 예정인 석플란트 치과병원(www.seokplant.com)이 그 주인공. 연달국제관광실버타운은 북경 인근에 56만1000㎡(17만평)으로 조성되는 헬스케어 특화지구로 국제병원, 실버타운, 의학연구소, 컨벤션센터, 호텔 등이 들어서 중국의 고소득층과 외국인의 이용이 상당할 것이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연달국제병원에는 미국,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의 전문병원들이 입주할 예정이며 석플란트 치과병원도 그 중 한 병원으로 개원하게 된다. 석플란트 치과병원의 중국진출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일체의 투자비용 없이 오로지 기술력만으로 진출한 첫 번째 사례이기 때문이다. 병원 설립에 필요한 시설, 장비 등 초기비용은 중국 연달그룹에서 100% 투자를 받고 석플란트 치과병원은 내부 기자재 세팅과 임플란트 진료, 중국 현지 의료진 대상 교육을 담당할 예정이다.

석플란트 치과병원 노석 병원장은 “중국 치과의사 중 임플란트 시술을 할 수 있는 의료진은 약 300여명 남짓으로 임플란트 수요에 비해 인력 인프라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한국에서 인정받은 임플란트 기술력과 노하우를 중국 의사들과도 공유하여 중국 내 임플란트 수준을 올리는 데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병원의 중국진출로 치과 장비업체, 재료업체 등도 함께 중국 진출의 기회를 갖게 돼 시너지 효과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석 병원장은 “이번 중국 진출은 한국의 우수한 인력, 장비, 재료, 시술 노하우 등이 함께 진출한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석플란트 치과병원 중국 1호점을 발판으로 중국 내 2000여개의 석플란트 치과네트워크를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열심히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m.com)
세계일보 생활/문화 (2009년 10월 6일자)...
크리스천투데이 (2009년 09월 19일자) 가...
  목록
홈 사이트맵 비급여 개인정보취급방침 영상정보처리방침